Walden – Henry David Thoreau

208772823g

 

나도 그와 같이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것이 첫번째 생각. 그는 다소간 엘리트주의에 빠져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게 두번째 생각. 그래도 내가 삶과 자연에 대해 가지고 있는 방향성에 그가 열렬히 지지해주는 것 같아 큰 힘이 된다.

 

문명에 관한 비판

사람이 철로 위를 달리는 것이 아니다. 실은 철로가 사람 위를 달리는 것이다. 철로 밑에 갈린 저 침목(sleeper)들이 무엇인지를 당신은 생각해본 적이 있는가? 침목 하나하나가 사람인 것이다. 아일랜드인이든 미국 토박이든 사람인 것이다. (중략) 그러므로 어떤 사람들이 철로 위를 달리는 즐거움을 맛본다면 다른 사람들은 그 밑에 깔리는 불운을 당하게 되는 것이다. – 142p

# 문명사회에서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혜택과 서비스를 우리가 받고 있지만 그것들은 누군가 단순히 자신의 시간을 팔아 만든 결과이다

# 우리가 주체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지 않으면 타인의 꿈을 실현시키는데 쓰일 뿐이다. 개발자로서 나도 그렇다. 단순히 개발만 즐거워 해서 될까. 내가 개발로 무얼 하는지가 중요한거 아닐까.

더 보기 “Walden – Henry David Thore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