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빠지면 시를 쓰곤 했다

사랑에 빠지면 시를 쓰곤 했다

한 문장 한 문장 쓰고 지우는
그 조심스러움이 나의 마음 같아서

응축된 구절 구절들이
갈데 없이 응어리진 내 마음 같아서

그래서 시를 썼던가 보다
그래서 응어리로 뭉쳤던가 보다

꺼낼 줄 모르고
말할 줄 모르던 나는

시가 되었던가 보다
삶이 되었던가 보다

시는 말 못하는 이의 응어리인가 보다
그래서 사랑은 말 할 수 없는가 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