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선호자

채식주의와 같이 무엇무엇’주의’ 라는 것은 일종의 신념이다. 채식주의의 경우 자신은 채식의 가치에 대해서 공감하고 따라서 육류를 멀리하고 채식을 식단으로 삼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다.

문제는 이와 같은 신념에는 그에 대한 순결이 종종 따라오는데, 말하자면 고기를 한 점이라도 입에 넣으면 그 채식주의의 순결이 깨지니 나쁜 것으로 취급하는 것이다. 따라서 강한 신념을 가진 채식주의자일 수록 그 신념의 순결을 지키는 것은 중요하다.

헌데 이는 ‘주의’라는 단어의 왜곡이다. 우리가 무엇무엇’주의’ 라고 말을 할때는 그것을 ‘주’로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그것’만’을 한다고 뜻하지는 않는다. 채식주의에 단 한점의 고기도 허락하지 않는 비건 부터 어류를 섭취하는 페스코까지 다양한 단계가 있는 것을 보아도 이것은 일종의 방향성이지 어떤 정답이 정해진 순결의 지향이 아닌 것이다.

이러한 과도한 신념은 종종 많은 갈등의 요인이 되기도 한다.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신념들을 가지고 사는 세상이고 이런 다른 신념들이 한 자리에 모이면 충돌은 불가피 하다. 그러한 상황에서 자신의 신념만을 내세운다면 그 신념은 무엇을 위한 신념인 것일까. 이는 여러 종교들의 일신론적 폭력성과 닮아있다.

자신이 채식주의라는 신념을 가지기로 했다면 그 신념에 대해 먼저 공감하고 스스로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단 한점의 고기도 허락하지 않는 순결이 목표는 아니었을 것이다. 우리는 이따금 이것을 혼동한채 폭력적인 말과 행동도 서슴치 않곤 한다. 어쩌면 우리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채식주의자라는 표현보다는 채식선호자라는 표현을 쓰는게 더 적절할 지도 모르겠다.

혹시 누군가 자신이 가진 신념을 고수하기 위해 과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 그 신념의 뿌리가 자신의 욕구, 그리고 자신의 신념은 소중하며 지켜져야 한다는 자기애에서 비롯되지 않았는지, 또 그 모든 것들을 지지하는 또 다른 신념은 무엇인지 자문해 볼 필요가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