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자라지 않은 가지

나에게는 배신의 경험이 없다. 배신을 당한 경험 말이다. 내가 배신을 한 경우는 있을 것 같지만 배신을 크게 당해서 상처받은 경험이 없다. 그런데 이건 다시 생각해보면 내가 배신이라는 감정을 겪을 만큼 누군가를 신뢰해 본 경험이 없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사람을 신뢰하지 않는것은 아니지만, 내가 아무리 누군가를 좋아해도 나는 나고 저사람은 저 사람이라는, 우리 둘은 떨어져 있는 독립적인 개체라는 생각이 뿌리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인지 모른다.

결국, 아직 한번도 완전하게 나를 누군가에게 내어준 경험이 없는 것이다. 그렇기에 나의 완전한 신뢰가 무너져본 기억이 없다.

그리고 이것은 매우 슬픈 일인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