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차] 비틀비틀

난 그때 미친듯이 회사에서 달아나고 싶었다. 그대로 있으면 내 속이 썩어문드러지는 것만 같았다. 마침내 내가 회사를 박차고 나왔을 때 친구들은 내게 용기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건 용기가 아니라 살기 위한 본능이었다.

그렇게 내가 찾은 자유는 달콤했다. 하지만 자유는 곧 도전에 대한 나의 열망을 갉아먹기 시작했다. 마침내 내 모든 열망이 소진되었을때 나는 스스로를 합리화하며 다시 안정으로의 복귀를 애걸하고 있었다. 그렇게 안정을 찾은지 삼개월, 내 마음은 지금 다시 꿈틀거린다.

내 몸은 안정과 도전이라는 양 끝단에 용수철로 매여있어 어느 한쪽으로 가까워 지면 질 수록 다른 반대 쪽에서 더 강하게 잡아당겨지고 있었다. 그래서 언제나 곧지 못하고 비틀비틀 나아간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