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적인 세상에서 낭만적으로 살기

I never saved anything for the swim back. – Gattaca

되돌아갈 힘을 남겨두지 않는 다는 것.
낭만은 이런데서 나오는 것 아닐까.

인생은 온통 모순 투성이처럼 보일때가 있다.
어디서는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않는게 최선인듯 보이지만
또 어떤 때는 바보스러울 정도로 한 가지만 쫓는게 답인것 같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앞에는 우리의 이성이
뒤에는 우리의 감성이 주관하는 것 같다.

세상은 이미 너무 이성적이다.
이성적으로 설명되면 비판받지 않는다.
그런 곳에 우리가 이성을 또 더해야 하는 걸까.

이미 이성적인 세상에
내가 꼭 원하는 만큼의 낭만을 더하기
그래서 내가 원하는 위치에서 균형을 맞추기

그 위치가 누군가에게는 딱 반과 반일 수 있고
누구는 한 쪽으로 좀 더 기울었을 수 있겠지

개발자이지만 시도 써보고 철학도 공부해 보고
내가 만든 앱으로 내 방에 불도 켜고 꺼보고

그렇게 낭만을 더해 내 무게 중심에 맞추기
그렇게 살고 싶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