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2월 22일 오후 2시 30분에 저장한 글입니다.

세상을 알면 알 수록 더 괴로웠다
그곳에서 뭐 하나 생각하는대로
행동할 수 없는 내가 원망스러웠다
그냥 눈감아버릴까 했다가도
도저히 그럴 수가 없었다

이게 나인가
이게 전부인가
나는 여기까지만 허락된 사람인가
그냥 한 순간 눈 딱 감고
소리칠 수 없는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